타이틀
제사의 종류
성복제
입관이 끝나면 남·녀 상주들은 정식으로 상복을 입고, 분향소에서 제수를 올리고, 향을 피우며 첫 제사를 올리는데 이것을 성복제라 한다. (유교와 불교식에서 행함)
최근에는 성복제를 올리기 전에 상복을 입고 있는 경향이 있다.
발인제
장지로 떠나기 전 빈소에서 제물을 준비해 지내기도 하며, 故人을 영구버스(영구차)에 모셔 놓고 지내는 제사를 발인제라 한다. 발인제 의미는『이제 故人 000님의 유택(무덤)으로 모시고자 하오니 저희들과는 이 세상에서 다시 뵙지 못하는 영원한 이별을 하오니, 故人의 평안을 비는 마음』에서 지내는 제사이다.
노제
장지로 가는 도중에 평소 故人이 애착이 있던 곳이나, 살았던 곳에 들러 제사를 지내는 것을 말한다.
산신제
묘의 광중을 파기 전에 올리는 제사를 말한다.
사토제 의미는 이 곳에 광중을 세우니 신(神)께서 보우하사 후한이 없도록 지켜 주길 비는 마음에서 지내는 제사다.
* 광중이란? 땅을 사각으로 파서 관을 모시는 자리
평토제
광중을 메우기 시작하여 평지와 높이가 같게 되면 지내는 제사다. 평토제는 맏사위가 담당하는 것이 관례로 되어있다.
성분제
장지에서 봉분(무덤만들기)이 완료되면 지내는 제사다.
성분제 의미는 무덤을 여기에 정하였으니 신께서 보우하사 후한이 없도록 지켜 주길 비는 마음에서 지내는 제사다.
초우제
초우제는 산에서 돌아온 날 저녁에 지내는 제사다.
장지가 멀어 다른 곳에서 숙박을 하더라도 그 곳에서 제를 지내는 것이 원칙이다.
재우제
재우제는 산에서 돌아온 다음날 식전에 지내는 제사다. 그러나 요즈음은 재우를 생략하는 경우가 많다.
삼우제
발인한 날로부터 이틀째 되는 날 지내는 제사다.
* 우제 : 돌아가신 영혼을 위로하는 제사로써 집에 돌아온 자손들이 故人(망자)을 홀로 묘소에 모셔 놓게 되어 외롭고 놀라지 않을까 걱정되어 예를 드리는 의식이다.
49 제
임종하신 날부터 49일이 되는 날 지내는 제사다.
49제 의미는 불교 행사로서 육체를 이탈한 영혼은 바로 극락으로 가지 못하고 온갖 세파에서 저지른 죄악을 정화하는 기간이며, 어느 곳으로 갈 것인지 정해지지 않아 심판의 결과를 기다리는 기간을 49일로 보고있어 가족들은 영혼이 좋은 곳으로 가기를 기원하는 마음에서 지내는 제사다.
기제
고인이 돌아가신 날 해마다 한 번씩 지내는 제사다.
지내는 시간은 자정에 지내는 것이 원칙이다.
제사상 차림
제수의 진설법은 ‘가가례’라 하여 지방과 가문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상차림의 기본원칙은 공통적이며, 관행적으로 지켜 오는 격식이 있다. 제사에는 영정 또는 신위가 놓인 곳을 북쪽으로 한다. 장소의 형편상 북쪽이 아닌 곳에 제사상을 차렸더라도 제사상이 있는 곳을 북쪽으로 정한다.
영정, 신위 등을 북쪽에 모시는 이유는 귀신을 다스리는 신이 북쪽에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 남좌여우
남자조상의 신위,밥,국,술잔은 왼쪽에 놓고 여자조상은 오른쪽에 놓는다.
남자조상은 서쪽, 여자조상은 동쪽에 위치한다.
- 합설
밥,국,술잔,수저는 따로 놓고 나머지 제수는 공통으로 한다.
조상의 제사는 배우자가 있을 경우 함께 모신다.
- 반서갱동
산 사람에게 올리는 상차림과 반대이다.
수저는 중앙에 놓는다. 밥은 서쪽 국은 동쪽에 위치한다.
- 어동육서
고기는 서쪽 생선은 동쪽에 위치한다.
- 두동미서
꼬리는 서쪽 머리는 동쪽에 위치한다.
- 적전중앙
적은 중앙에 위치한다.
- 생동숙서
나물은 서쪽 김치는 동쪽에 위치한다.
- 좌포우혜
포는 서쪽 식혜는 동쪽에 위치한다.
- 조율이시
대추,밤,배,감순으로 놓는다.
- 홍동백서
흰 과일은 서쪽 붉은 과일은 동쪽에 놓는다.
- 신위를 기준으로 1열은 밥과 국, 2열은 적과 전 3열은 탕, 4열은 포,나물 5열은 과일 및 과자 순으로 놓는다.
 
장례식장 소개   /   이용절차 안내  /   찾아오시는길
성남시장례식장    (지번)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갈현동 122 / (도로명)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순암로 800     TEL : 031) 752-0404     FAX : 031-752-4545    
Copyright © 2014 성남시장례협동조합 . All rights reserved.